양승태, 사법농단 전반 부인…"기억 안나" "실무진 한 일"
양승태, 사법농단 전반 부인…"기억 안나" "실무진 한 일"
  • 엔디소프트(주)
  • 승인 2019.01.1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검찰의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를 앞두고 서울 서초구 대법원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2019.1.1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손인해 기자 = 각종 사법농단 의혹의 정점에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71·사법연수원 2기)이 11일 검찰 소환조사에서 혐의사실 전반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은 "기억나지 않는다" "실무진에서 한 일에 대해 알지 못한다" 등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검찰 출석에 앞서 대법원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과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각자의 직분을 수행하면서 법률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하고 있고, 저는 이를 믿는다"라며 "그 분들의 잘못이 나중에라도 밝혀진다면 그 역시 제 책임이므로 제가 안고 가겠다"고 말했다.

과오가 밝혀질 경우라는 단서를 달아 혐의사실 부인하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이날 오전부터 일제 강제징용 재판개입 의혹, 법관 사찰 및 블랙리스트 의혹 등과 관련한 혐의 진술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혐의 전반에 대해선 부인하면서도 사실관계가 명확한 부분에 대해선 인정하는 부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법원장은 각종 사법행정권 남용과 관련한 40여개 혐의를 받고 있다. 혐의사실이 방대한 만큼 이날 소환 이후에도 2~3차례 추가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검찰은 2차, 3차 조사가 필요한 만큼 이날 조사는 가급적 자정 전에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현직 법관의 '밤샘조사' 공개비판 등도 일부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다만 추가조사 일정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