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 시동
군산시,'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 시동
  • 홍길동
  • 승인 2019.06.08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뉴스1

 

 

전북 군산시가 화학사고 예방·대비·대응 체제 구축에 시동을 걸었다.

군산시는 환경부가 주관한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에 선정돼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 용역비 5000만원을 국비로 지원받게 됐다고 5일 밝혔다.

시는 화학안전관리를 위한 조례제정과 조례 이행을 위한 실무회의를 구성하고 운영방안과 비상대응계획 수립, 거버넌스(위원회) 구성·운영 규정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핵심 구성원인 군산시와 시민사회, 기업이 화학사고 대응 훈련 등 비상대응계획 표준안을 마련해 운영한다.

이를 위해 지난달 29일 지역별 준비모임을 가진데 이어 14일에는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을 위한 상반기 워크숍을 가질 예정이며, 시의회와 시민단체, 기업 등 이해 당사자 간 협의를 통해 원활한 지역대비체계 구축을 지원한다.

환경부도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을 위해 준비 단계부터 운영단계까지 전 과정의 실무를 지원할 전문가를 파견해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은 논평을 통해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 선정을 환영한다"며 "이를 계기로 화학사고 예방·대비‧대응 체계에 대한 전국 지자체의 모범이 되어 우리 사회가 좀 더 안전하고 환경을 생각하면서 발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군산 지역 내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은 모두 126개소로 전북지역 전체 451개소 가운데 28%를 차지하고 있으며, 화학물질 취급량 역시 전북지역 711만3000t 가운데 4104t으로 57.8%를 차지하는 등 화학사고 위험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