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제정책 자신 있으면 청문회부터”
한국당 “경제정책 자신 있으면 청문회부터”
  • 데모
  • 승인 2019.06.1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경제정책 자신 있으면 청문회부터”

나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경제 청문회’ 개최를 받아들이라고 여당과 청와대를 압박했다. 달라진 게 있다면 ‘경제 실정 청문회’라 부르던 것을 ‘경제 청문회’라는 표현으로 순화했다는 것뿐이다.

나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에 앞서 경제위기의 원인을 짚어야 한다. 여야 간 정쟁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청문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제정책과 소득주도성장에는 문제가 없다는 정부 여당이 아니었나. 자신 있다면 청문회부터 먼저 국민에게 보여드리고 그다음에 추경 심사에 돌입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청와대와 정부 라인”을 청문회 출석 대상자로 지목했다.

민주당은 경제 청문회는 수용할 수 없다는 태도다. 다만 국회 운영위, 기재위 등에 경제관료와 청와대 수석들을 불러 한국당이 묻고 싶은 것을 물어보는 것은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경제 청문회가) 십분 양보해 경제 진단과 처방을 위한 절차라 하더라도, 추경의 적시 집행은 놓친 채 다시 기약 없는 시간을 들여 원인을 찾고 진단을 하고 처방을 다시 쓰자는 것은 현재의 위기에 손 놓겠다는 것이다. 경제는 온데간데없고 ‘정쟁’만 보인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겨레>에 “안팎에서 (청문회가 가능한지를) 묻는데, 국제통화기금(IMF) 때도 아니고 말이 안 된다고 했다. (여야) 협상 테이블에 있다 해도 받을 수 없다”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